런던윔블던한인교회
조회 수 9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폭우가 쏟아지던 어느 날 밤, 


차를 몰고 가던 노부부가 호텔의 객실을 구하지 못한 채 
필라델피아의 허름하고 작은 호텔을 찾았습니다.

 

"예약을 못 했는데 혹시 방이 있습니까?"
"잠시만 기다려 주시겠어요?"

자신의 호텔에 빈방이 없던 직원은 다른 호텔에도 수소문 해봤지만,
도시 행사로 어느 곳 하나 빈방이 없었습니다.

 

"죄송합니다만 빈 객실이 없습니다.
하지만 비바람도 치고 밤도 늦었으니 제 방에서 묵는 것도 
괜찮으시다면 내어 드리겠습니다."

 

노부부는 종업원의 방에서 하룻밤을 머물고 
다음날 호텔을 나서며 고마움에 방값의 3배를 건넸으나 
그는 자신의 방은 객실이 아니므로 받을 수 없다며 극구 사양했습니다.

 

그로부터 2년이 지난 어느 날,
여전히 그 호텔에서 성실히 일하고 있던 직원에게 
뉴욕행 항공권과 초대장이 전달되었습니다. 
자신의 방에서 묵었던 노부부에게서 온 것이었습니다.

 

휴가를 내고 노부부를 방문했던 그에게
노신사는 최고급으로 만들어진 호텔을 가리키며 말했습니다.
"당신을 위해 이 호텔을 지었소. 이 호텔의 경영인이 돼 주겠소?"

당시 세계 최대 규모의 호텔로 알려진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 
이 호텔의 초대 경영자로 세계 굴지의 호텔 체인을 이룩한 
조지 볼트(George Boldt)의 유명한 일화입니다.

 

자신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작은 '친절'이라도 '진심'을 다해 베푼다면,
그 '보답'은 어떤 형태로든 자신을 찾아오기 마련입니다.

 

'최선' '친절' '진심' '보답' 등은 
우리 주변에서 흔하게 들을 수 있는 단어들입니다.
그러나 그 단어에 충실하기는 생각보다 쉽지 않습니다.


오늘은 저 흔한 단어에 최선을 다해보는 건 어떨까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 [탈무드] 당나귀와 우물 wkchurch 2020.06.30 1
28 사람을 살리는 증언 / 자녀에게 물려주는 신앙 유산 - 박수웅 [ 생명의 삶] wkchurch 2019.02.14 515
27 행복 총 양의 법칙 wkchurch 2017.11.25 150
26 하나님의 임재 wkchurch 2017.09.06 373
25 지혜 wkchurch 2017.04.07 369
24 조화인생 wkchurch 2017.02.10 396
23 인정 wkchurch 2016.12.12 330
22 순종 wkchurch 2016.12.06 336
21 선한일 wkchurch 2016.12.05 275
20 하나님께 감사만 할 때 wkchurch 2016.11.05 168
» 폭우가 쏟아지던 어느 날 밤, wkchurch 2016.11.05 97
18 행복한 삶 너는또다른나 2016.09.29 10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