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 home
  • 커뮤니티
  • 좋은글

선한일

wkchurch 2016.12.05 06:52 조회 수 : 138

"선한일"에 대하여 말씀을 묵상합니다.

 

미국의 정치가였던 벤자민 프랭클린은 자기가 사는 필라델피아 시민들에게 선한 일을 하기 원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아름답고 좋은 등을 하나 준비해서 집 앞에 선반을 만들고 그 위에 올려 두었습니다. 

그러자 동네 사람들은 이상하게 생각했습니다. 


등불은 집 안에 두어야 하는 것으로 이해했기 때문에, 집 밖에 두는 것은 낭비라고 여겼습니다. 

그러나 한 주가 지나고, 한 달이 지나자 사람들은 뭔가 깨닫기 시작했습니다. 
집 밖에 등불을 두니까 밤에 지나가는 사람도 넘어지지 않았습니다. 
멀리서도 방향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이것을 좋게 생각한 사람들이 하나 둘씩 집 밖에 등불을 두기 시작했습니다. 
길거리가 환하게 되었습니다. 

 

이것이 오늘날 가로등의 시작이었습니다. 
세계적으로 가로등이 생기게 된 것은 벤자민 프랭클린이라는 한 사람이 주변 사람들을 위하여 집 밖에 등불을 둠으로써 생겨나게 된 것입니다. 
 오늘도 당신은  주님 앞에 나아가 크신 은혜와 능력 받고 빛의 자녀들처럼 살아가기를 소망합니다.

 

"빛의 열매는 모든 착함과 의로움과 진실함에 있느니라"(엡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