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 home
  • 커뮤니티
  • 좋은글

미국의 한 대형 교회 앞의 노숙자

wkchurch 2016.07.13 02:44 조회 수 : 20

美國의 한 大型敎會 앞의 露宿者

 

미국의 대형 교회 근처에서 한 노숙자가 
초라한 행색으로 구걸을 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교인 중 그에게 다가와 
말을 걸어온 사람은 세 명에 불과했고
초췌하고 남루한 차림의 
노숙자는 교회로 향하는 교인들에게 
‘음식을 사려고 하니 잔돈 좀 달라’고 
했지만 어느 누구도 그에게 
관심을 가지지 않았습니다.

 

예배 시간이 되어 노숙자는 
성전 맨 앞자리에 앉으려 하였으나 
예배 위원들에게 
끌려 나오고 말았습니다


그는 차가운 시선을 받으며 
맨 뒷자석에 겨우 눈치를 보며 앉았고 
광고 시간이었습니다.

 

“오늘 새로 우리 교회에 부임하신 
스티펙 목사님을 소개합니다 
 앞으로 나와 주시죠”
교인들은 모두가 기대에 찬 시선으로 
새로 부임한 목사를 찾아 일제히 
고개를 뒤로 돌리는 순간 
 모든 성도들은 경악을 하고야 말았습니다.

맨 뒷자리에 앉아 있던 
노숙자가 강단을 향하여 
뚜벅뚜벅 걸어 나오는 것이 아닌가?
그가 바로 이 교회에 새로 부임한 
스티펙 목사(노숙자)였습니다
그는 노숙인 차림 그대로 
강단에 올라갔고... 
 
곧장  
마태복음 25장 31절부터 40절까지를 
읽어 내려갔습니다
“내가 주릴 때에 
너희가 먹을 것을 주었고
목마를 때에 
마실 것을 주었고
나그네 되었을 때에 
영접하였고…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이 구절은 예수 그리스도의 
‘양과 염소’ 비유로
누가 양과 염소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스티펙 목사가 말씀을 마치자 
회중은 무언가에 심하게 얻어맞은 듯한 
표정을 하고 있었습니다
교인들 중엔 흐느끼는 소리가 
여기저기에서 들리고  
놀라운 회개의 역사가 일어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부끄러움에 고개를 떨구는 
교인들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스티펙 목사는 이날 오전 조용한 목소리로
“오늘 아침 교인들이 모이는 것을 
보았습니다 
하지만 예수 그리스도의 교회는 
아니었습니다
세상에는 교인들은 많으나 
제자는 부족합니다


여러분들은 
예수님의 제자입니까?” 
 라는 말을 남겼다.

 

이야기의 마지막은 이렇게 끝이 납니다.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은 
당신이 믿는 것 이상으로
그것은 이웃과 함께 
그리고 옆에서 사는 것입니다.”
그리스도를 믿는다는 것은 
사랑을 실천하는 것입니다.

 

교인수 1만 명의 미국 대형교회에서 
예례미야 스티펙이라는 목사가 
노숙인이 된 이야기가 페이스북 등
 인터넷 사이트를 강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