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 home
  • 커뮤니티
  • 좋은글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 중에서 -

wkchurch 2016.07.14 22:31 조회 수 : 23

나는 젊었을 때 정말 열심히 일했습니다.


그 결과 나는 실력을 인정받았고 존경을 받았습니다. 
그 덕에 65세 때 당당한 은퇴를 할 수 있었죠.
그런 내가 30년 후인 95세 생일 때 
얼마나 후회의 눈물을 흘렸는지 모릅니다. 

 

내 65년의 생애는 자랑스럽고 떳떳했지만,
이후 30년의 삶은 부끄럽고 후회되고 비통한 삶이었습니다. 


나는 퇴직 후 '이제 다 살았다. 남은 인생은 그냥 덤이다.'라는 생각으로 
그저 고통 없이 죽기만을 기다렸습니다. 

덧없고 희망이 없는 삶... 그런 삶을 무려 30년이나 살았습니다. 
30년의 세월은 지금 내 나이 95세로 보면...
3분의 1에 해당하는 기나긴 시간입니다. 

 

만일 내가 퇴직할 때 앞으로 30년을 더 살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난 정말 그렇게 살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그때 나 스스로가 늙었다고, 뭔가를 시작하기엔 늦었다고,
생각했던 것이 큰 잘못이었습니다. 

 

나는 지금 95살이지만 정신이 또렷합니다.
앞으로 10년, 20년을 더 살지 모릅니다. 

이제 나는 하고 싶었던 어학 공부를 시작하려 합니다. 


그 이유는 단 한 가지..... 

 

10년 후 맞이하게 될 105번째 생일에
95살 때 왜 아무것도 시작하지 않았는지
후회하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 고(故) 강석규 박사의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 중에서 -

 

[ 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