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윔블던한인교회
조회 수 7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는 젊었을 때 정말 열심히 일했습니다.


그 결과 나는 실력을 인정받았고 존경을 받았습니다. 
그 덕에 65세 때 당당한 은퇴를 할 수 있었죠.
그런 내가 30년 후인 95세 생일 때 
얼마나 후회의 눈물을 흘렸는지 모릅니다. 

 

내 65년의 생애는 자랑스럽고 떳떳했지만,
이후 30년의 삶은 부끄럽고 후회되고 비통한 삶이었습니다. 


나는 퇴직 후 '이제 다 살았다. 남은 인생은 그냥 덤이다.'라는 생각으로 
그저 고통 없이 죽기만을 기다렸습니다. 

덧없고 희망이 없는 삶... 그런 삶을 무려 30년이나 살았습니다. 
30년의 세월은 지금 내 나이 95세로 보면...
3분의 1에 해당하는 기나긴 시간입니다. 

 

만일 내가 퇴직할 때 앞으로 30년을 더 살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난 정말 그렇게 살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그때 나 스스로가 늙었다고, 뭔가를 시작하기엔 늦었다고,
생각했던 것이 큰 잘못이었습니다. 

 

나는 지금 95살이지만 정신이 또렷합니다.
앞으로 10년, 20년을 더 살지 모릅니다. 

이제 나는 하고 싶었던 어학 공부를 시작하려 합니다. 


그 이유는 단 한 가지..... 

 

10년 후 맞이하게 될 105번째 생일에
95살 때 왜 아무것도 시작하지 않았는지
후회하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 고(故) 강석규 박사의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 중에서 -

 

[ 펌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 사람을 살리는 증언 / 자녀에게 물려주는 신앙 유산 - 박수웅 [ 생명의 삶] wkchurch 2019.02.14 510
27 행복 총 양의 법칙 wkchurch 2017.11.25 144
26 하나님의 임재 wkchurch 2017.09.06 361
25 지혜 wkchurch 2017.04.07 362
24 조화인생 wkchurch 2017.02.10 394
23 인정 wkchurch 2016.12.12 328
22 순종 wkchurch 2016.12.06 333
21 선한일 wkchurch 2016.12.05 273
20 하나님께 감사만 할 때 wkchurch 2016.11.05 163
19 폭우가 쏟아지던 어느 날 밤, wkchurch 2016.11.05 90
18 행복한 삶 너는또다른나 2016.09.29 95
»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 중에서 - wkchurch 2016.07.14 7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