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1일 성찬식

image.jpeg

 

image.jpeg

 

image.jpeg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이것은 너희를 위하여 주는 내 몸이라

너희가 이를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

이 잔은 내 피로 세우는 새 언약이니

곧 너희를 위하여 붓는 것이라.”라고 말씀하십니다. (누가복음 22:19~20)

 

성찬식은 교회 회원들에게

하나님의 아들의 삶과 성역, 그리고 속죄에 대해

감사하는 마음으로 생각하고 기억할 기회를 줍니다.

떼어낸 빵은 주님의 육신과 육체적 고통,

특히 십자가에서의 고통을 기억하게 해 줍니다.

그것은 또한 주님의 자비와 은혜로 인해

모든 사람들이 부활하게 되며 하나님과 영생을 누릴 기회를

얻게 된다는 것을 기억하시길 바랍니다.